세계일보

검색

작년 상호금융권 순익 소폭 증가… 농협 450억원↓ 신협 130억원↑

입력 : 2021-04-07 19:17:09 수정 : 2021-04-07 19:17: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해 농협·신협·수협·산림조합 등 상호금융조합의 당기순이익이 전년과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대출은 비주택 담보대출을 중심으로 9.8% 늘었다.

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상호금융조합 영업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상호금융의 순이익은 2조2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0.2% 증가했다.

금융사별로는 농협(1조6459억원)의 순이익이 전년 대비 450억원 줄었다. 반면, 신협(3831억원)은 130억원, 수협(779억원)은 66억원, 산림조합(698억원)은 299억원 늘었다. 농협의 경우, 하나로마트 매출 증가에 힘입어 경제사업(농식품 판매) 부문 적자 폭을 줄였으나 이자 및 비이자 손익 감소 등으로 신용사업 부문 순이익 감소 폭이 컸다.

순자본비율은 8.17%로 전년 대비 0.07%포인트 상승해 규제비율 대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총자산은 584조1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7% 증가했다. 총여신은 401조1000억원으로 9.8% 늘었고, 총수신은 498조1000억원으로 7.3% 증가했다.

연체율은 1.54%로 전년 대비 0.17%포인트 개선됐다. 세부적으로는 가계대출 연체율이 1.19%로 0.23%포인트, 기업대출 연체율은 2.23%로 0.24%포인트 늘었다.

한편 국회 정무위원회 윤창현 의원(국민의힘)이 금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상호금융권의 총여신 중 부동산담보대출은 349조1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0.6% 증가했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