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새만금 등 35곳에 스마트그린산단

입력 : 2021-04-07 19:17:36 수정 : 2021-04-07 23:15: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 탄소배출 25% 이상 감축
물가불안 요인 선제대응 차원
농축산물 비축물량 조기 방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11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30년까지 새만금 권역 등 총 35곳에 스마트그린 산업단지가 조성된다. 2025년까지 선박 접안시간 5% 단축 등 스마트 해운물류 활성화 기반이 마련된다.

 

정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 겸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포함한 ‘스마트 그린 산업단지 추진전략’ 등을 논의했다.

 

국토교통부는 앞으로 탄소 배출을 25% 이상 줄이고 기업의 혁신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조성에 나서기로 했다.

 

현재 조성 단계인 국가 산단 2∼3곳을 대상으로 스마트그린 요소를 종합적으로 구현한 스마트그린 산단 조성 작업에 나설 계획이다. 새만금의 경우 기업이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조달하는 RE100(Renewable Energy 100%) 달성을 목표로 올 11월까지 기본계획 수립을 마친 뒤 내년 상반기 국가시범 산단으로 지정한다. 이외에도 국가 산단을 대상으로 지방자치단체의 제안을 받아 7월 중 사업지 1∼2곳을 추가 선정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2025년까지 스마트 해운물류를 확산해 선박 접안시간을 5% 단축하고, 항만작업자 사고도 30% 줄인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선박-항만-육상 물류 전 구간에 인공지능 기반 운영 최적화 기술을 개발하고, 안전사고 감소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최근 인플레이션 동향 점검 및 대응’ 안건도 논의했다. 최근 세계 경제회복 기대 확산과 함께 인플레이션 우려가 고개를 들자 정부는 긴급할당관세 적용과 비축 물량 방출 등을 통해 물가 불안 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우선 정부는 최근 물가 상승의 주요 원인으로 꼽혔던 농축산물 가격 조기 안정에 정책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달걀은 이달 2500만개를 수입하고, 다음 달에도 추가 물량을 신속히 확보해 수입하는 등 수급 안정 노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제원자재 가격 리스크에 대한 대응도 강화하기로 했다. 최근 국제유가 상승세가 석유제품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모니터링을 집중 강화하고, 식용옥수수 등 일부 수입곡물에 대해 긴급할당관세 0%를 연말까지 한시 적용하기로 했다.

 

세종=우상규 기자, 박세준·김희원 기자 skw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