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의힘, 선관위 항의방문…"선거개입위로 변질"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1-04-07 17:02:14 수정 : 2021-04-07 17:21: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영선, 장관청문회 앞두고 도쿄아파트 세금 지각납부"
국민의힘 전주혜 선대위법률지원단장(왼쪽부터), 배준영 선대위 대변인, 유경준 총괄선대본부장이 7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방문해 조해주 상임위원과 면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측이 후보자정보공개자료에 신고된 금액보다 더 많은 세금을 납부했지만 선관위가 투표소에 납부실적이 일부 누락됐다는 악의적인 표현을 쓴 공고문을 부착, 유권자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선거대책위는 재보선 당일인 7일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 방문했다.

오 후보 선대위는 선관위가 이날 투표소에 부착한 오 후보 배우자의 납세액이 일부 누락됐다는 공고문에 "악의적이고 편파적 표현을 썼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들은 약 40분간 이어진 조해주 상임위원과의 면담에서 "공고문을 보면 마치 내야 할 세금을 안 낸 것처럼 돼 있다. 오 후보 낙선운동을 한 것과 다름없다"며 조 위원에 공고문 정정과 사과를 요구했다.

조 위원은 "이 사안을 공고 전에 보고 받았다"며 "입장 표명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고 국민의힘 측이 전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박영선 후보에 대해선 '도쿄 아파트 관련 세금'을 지각납부했다고 주장했다.

선대위 대변인인 조수진 의원은 2019년 3월 박 후보가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으로 지명된 뒤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도쿄 아카사카 고급 아파트 관련 세금을 뒤늦게 납부했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장관으로 지명되지 않았다면 납부했겠나"라며 "문재인 정부 들어 '선거개입위원회'로 변질된 선관위에는 답변을 기대하지 않는다"고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