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쌍용차 사태 책임 통감”… 예병태 사장 사퇴

입력 : 2021-04-07 19:23:25 수정 : 2021-04-07 19:23: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업회생절차 앞두고 물러나
“희망의 끈 놓아선 안 돼” 강조
예병태 쌍용차 사장. 쌍용차 제공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앞둔 쌍용차의 예병태(사진) 사장이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

예 사장은 7일 임직원에게 보낸 메일에서 “회사가 또다시 회생절차 개시를 앞두게 된 상황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그는 “대표이사로서 결과에 대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도리”라고 사퇴 이유를 설명했다.

예 사장은 “기존 잠재 투자자와의 협의가 현재 지연되고 있지만, 희망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며 “쌍용차에 대한 다수의 인수 의향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절망하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안타깝게 신규 투자자 유치가 계획보다 지연되면서 회생절차 개시 결정이 임박하게 됐다”며 “또다시 헤쳐나가야 할 많은 혼란과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쌍용차는 임금 반납, 복지후생 중단 및 자산 매각 등 선제적 자구 노력을 시행했다”며 “대주주의 투자계획 철회 발표로 회사 생존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됐음에도 지난 1년 동안 혼란과 어려움을 잘 극복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비록 오늘 회사를 떠나지만, 쌍용차 가족의 일원이었다는 사실을 평생 잊지 않고 큰 명예로 간직할 것”이라며 “변함없는 애정으로 쌍용차가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예 사장의 후임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법정관리에 들어가게 되면 매각 협상을 주도했던 정용원 쌍용차 기획관리 본부장(전무)이 기업회생절차 관리인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쌍용차는 새로운 투자자를 찾고 있지만 유력투자자였던 HAAH오토모티브가 발을 빼면서 매각은 난항을 겪고 있다.

 

조병욱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