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오롱인더·SK종합화학, 잘 썩는 플라스틱 시장 합동 공략

입력 : 2021-04-08 03:00:00 수정 : 2021-04-07 23:13: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략 파트너십 체결… 상반기 시제품 생산

코오롱인더스트리와 SK종합화학이 손잡고 잘 썩는 친환경 생분해 플라스틱 제품을 만들기로 했다.

양사는 7일 서울 종로구 소재 SK서린빌딩에서 생분해성 플라스틱 ‘폴리부틸렌 아디페이트 테레프탈레이트(PBAT)’ 시장 진출과 선점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밝혔다.

생분해성 플라스틱 PBAT는 사용 후 땅에 매립하면 제품의 90% 이상이 6개월 안에 자연 분해되는 친환경 플라스틱이다. 재활용이 어려운 농업용 비닐이나 일회용 봉투, 어망 등 플라스틱 제품에 사용돼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으로 평가받는다.

지난해부터 PBAT 공동개발을 진행해 온 양사는 올해 상반기 중 시제품 생산과 제품 인증, 공동특허 출원을 마쳤다. 3분기에는 제품 상업화에 나설 계획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폴리에스테르계 소재 개발과 설비 운영을 통해 PBAT 제품 개발 및 생산을 담당한다. SK종합화학은 PBAT 주원료의 안정적 공급과 후공정을 맡는다.

양사는 2023년 PBAT 생산규모를 연산 5만t까지 늘려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남혜정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