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신 접종 20대 여성 혈전증 진단받아…당국 "EMA 결과 따라 대응"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07 14:46:23 수정 : 2021-04-07 14:46: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20대 여성이 혈전증 진단을 받았다. 당국은 유럽의약품청(EMA) 등 우리보다 앞서 접종을 시작한 해외 사례들을 참고해 대응 방안을 결정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7일 0시 기준 20대 여성 1명이 혈전증 진단을 받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접종자는 의료기관 종사자이며, 지난 3월17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고 3월29일 혈전증이 발생했다. 기저질환 보유 여부는 조사 중이다.

 

혈전은 혈관에서 피가 굳어진 덩어리를 뜻하고, 혈전증은 혈전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을 의미한다. 이중 대뇌정맥동혈전증으로 불리는 CVST는 혈전이 뇌의 정맥동에 생기면서 뇌에서 혈액이 빠져나가지 못하고 혈액 세포가 파괴되는 증상을 뜻한다. 독일과 캐나다 등 일부 국가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 중 CVST 의심 사례가 나오면서 이 백신 접종을 제한하기도 했다. EMA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과 CVST 발생 간 연관성에 대해 추가 분석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접종자는 뇌가 아닌 다리와 폐에서 혈전이 확인됐다. 의무 기록상 폐혈전증과 심부정맥혈전증으로 기록될 수 있다. 혈전용해제 치료를 받고 있으며 현재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 접종자 중 혈전증이 확인된 사례는 이번 20대 여성을 포함해 총 3건이다. 1건은 사망자 부검 중 육안으로 혈전이 확인된 사례이며 나머지 1명은 20대 남성으로 CVST 의심 증상이 확인됐다. 20대 남성 역시 상태가 호전돼 퇴원했다.

 

추진단은 "유럽에서 추가 사례가 나오고 있고, EMA에서 CVST 분석을 해 8일 입장 정리를 한다고 했다"며 "이 근거를 바탕으로 질병청에서도 전문가 자문, 예방접종전문위원회 회의를 거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