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AZ백신 접종한 20대 여성 '혈전증' 진단…"인과성 조사중"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07 14:36:13 수정 : 2021-04-07 14:36: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내 3번째 신고 사례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뒤 혈전증 진단을 받은 사례가 1건 추가됐다.

국내 3번째 신고 사례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은 7일 "지난 5일 신고된 중증사례 중 1건이 혈전증 진단을 받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접종 후 혈전증 진단을 받은 사람은 20대 여성으로, 의료기관 종사자다.

지난달 17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았으며. 이후 12일만인 같은 달 29일 증상이 발생해 당국에 신고했다. 추진단은 현재 이 여성이 평소 앓아 온 지병(기저질환)이 있는지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국내에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은 뒤 드물게 발생하는 '뇌정맥동혈전증'(CVST) 진단을 받은 20대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이보다 앞서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람에게서 혈전이 발견된 사례도 있다.

사망자는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60대 환자로, 부검에서 혈전 소견을 보였으나 당국은 백신과 무관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