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타벅스 샐러드서 지네 발견…본사 "매장 밖에서 먹은 것이니 책임질 수 없다"

입력 : 2021-04-07 14:23:52 수정 : 2021-04-07 19:52: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씨 “포장 판매라 스타벅스 책임이라고 볼 수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 음료 쿠폰 등을 받았냐고 거듭 물어보는데, 마치 내가 보상을 바라서 지네를 일부러 넣었다는 의심을 하는 것처럼 들렸다”
커피전문점 스타벅스에서 판매하는 샐러드에서 살아있는 지네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MBC ‘뉴스데스크’방송화면 캡처 

국내 1등 커피전문점 스타벅스코리아에서 판매하는 샐러드에서 살아있는 벌레가 발견된 가운데, 본사 측의 무성의하고 안이한 대응이 도마 위에 올랐다.

 

전날(6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스타벅스의 한 매장에서 판매하는 샐러드를 사서 먹던 도중 살아있는 지네를 발견했다.

 

그는 "아침에 스타벅스에서 샐러드를 구매 후 냉장고에 넣어뒀다가 점심시간에 꺼내 반쯤 먹었을 때, 검은 몸체에 노란색 다리의 지네를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샐러드 뚜껑을 그대로 닫고 수업이 끝난 오후 늦게 매장을 찾았다. 매장 직원은 사과하며 환불해줬고, 벌레가 든 샐러드를 먹었으니 병원에 가보라는 이야기를 했다.

 

그는 사건 당일 저녁에 본사 고객센터로 벌레가 나왔다는 것을 알렸다.

 

더 큰 문제는 여기서부터다. 약 1주일 후 스타벅스 측에서는 “샐러드를 만드는 협력사를 조사한 결과, 지네가 들어갈 가능성이 없었고, 매장 밖에서 먹은 것이니 회사가 책임질 수 없다”는 취지의 답변을 했다.

 

그는 “포장 판매라 스타벅스의 책임이라고 볼 수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며 “음료 쿠폰 등을 받았냐고 거듭 물어보는데 마치 내가 보상을 바라서 지네를 일부러 넣었다는 의심을 하는 것처럼 들렸다”고 울분을 토했다.

 

스타벅스 측은 현재 협력사 공정, 매장내 인입 가능성, 포장 상태 등 인과관계를 찾기 위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네 가게도 아닌 국내 1등 커피전문점에서 벌어진 일이라 뒷맛이 개운치 않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