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반도 끝자락 전남 해남서 올해 첫 모내기

입력 : 2021-04-08 03:00:00 수정 : 2021-04-07 14:02: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반도 끝자락인 전남 해남군 고천암 들녘에서 올해 첫 모내기가 시작됐다.(사진) 전년보다 한 달가량 이른 시기로 노지 모내기는 전남에서 처음이다. 

 

7일 해남군에 따르면 모내기한 품종은 극조생종인 진옥벼로, 모내기 이후 110일 정도 짧은 생육기간을 거쳐 7월 말에 햅쌀 첫 수확을 할 예정이다. 

 

수확 후 8월 초에 바로 2기작 조생종 벼를 심어 10월 말에 수확하는 2기작 재배 실증도 한다. 해남군은 최근 기상 이변에 따른 잦은 태풍과 집중호우를 피하고 햅쌀 틈새시장 공략을 위해 벼 조기재배 면적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특히 2기작이 가능한 극조생종 품종을 5㏊가량 조성해 고가의 햅쌀 시장을 선점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모내기 행사에는 육묘상자 병충해 예방 처리와 자율주행 이앙기를 활용한 모내기 시연도 진행됐다. 

 

해남=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