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영선 비방 유인물 발견 “서울대생 ‘우리가 유치원생이냐’”

입력 : 2021-04-07 13:40:35 수정 : 2021-04-07 14:40: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일 오전 서울 송파구서 발견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를 비방하는 목적의 유인물. 사진=커뮤니티 캡처

 

4·7 재·보궐선거가 치러지고 있는 7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주택가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비하하는 유인물이 발견됐다.

 

유인물에는 박 후보가 20대 청년을 비하하고 있으니 투표로 심판해달라는 취지의 내용이 담겼다.

 

아시아경제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49분쯤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차에 삐라가 있네요”라는 글과 함께 유인물 사진이 올라왔다.

 

유인물에는 “요즘 20대는 철이 없어서..”라는 제목과 함께 박 후보 얼굴이 인쇄됐다.

 

박 후보 이미지 아래에는 ‘역사적 경험치 부족’, ‘사탕 하나 더 주면 좋아하게?’, ‘서울대생도 박영선에 분노 우리가 유치원생이냐“라는 유튜브 썸네일이 보인다.

 

또 ”4월7일은 부정과 불공정에 빼앗긴 국민들의 자존심을 되찾는 날“이라며 ”서울 부산 시민들이여 투표로 응징합시다!! 전국민이 응원합니다~박영선 후보의 20대 무시“라는 글도 확인된다.

 

유인물의 내용을 보하면 박 후보자가 마치 20대 청년들을 무시하고 불공정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보인다.

 

글쓴이는 ”차 뒷유리창에 (유인물) 여러 군데에 넣었다“며 ”동네 여러 군데 뿌려져 있다. 서울 송파구다. 참 삐라 오랜만에 본다. 선거법 위반일지는 모르겠지만 투표합시다“라고 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