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당 “국민의힘에 힘 몰아주면 서울·부산 누가 지키나”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1-04-07 14:07:44 수정 : 2021-04-07 16:4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7재보선 선거일인 7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투표 독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당일인 7일 더불어민주당은 ‘무서운 민심’을 느꼈다며 낮은 자세를 취했다. 민주당은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태도를 반성하면서도, 서울과 부산을 지키려면 국민의힘이 아닌 민주당 후보에게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겸 당 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이번 선거를 통해 민심이 얼마나 무섭고 두려운 천심인지 다시 한 번 절감할 수 있었다”며 “더 경청하고 겸손한 자세로 성찰하겠다”고 말했다. 또 “나쁜 정치인은 투표에 참여하지 않은 착한 유권자가 만든다는 말도 있다”며 유권자들에게 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이낙연 상임 선대위원장은 “저희들은 선거 과정에서 국민 여러분께 많은 말씀을 드렸다. 사과도 드렸고, 약속도 드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희들이 국민 여러분께 드린 모든 말씀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했다. 부동산 정책 실패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여권의 내로남불 태도를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며 다시 한 번 기회를 달라는 의미로 메시지로 해석됐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7일 오전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투표독 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웅래 최고위원은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그간 180석을 믿고 저희가 국민들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았다는 지적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이어 “정권 심판하자면서 정쟁하자는 국민의힘에 힘을 몰아주시면 서울, 부산은 누가 지킬 것인지, 살림은 누가 할 것인지 생각해봐 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노 최고위원은 또 △공시지가 현실화 속도 조절 △무주택자 대출규제 완화 △부동산 담보대출 금리 인하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의심받고 있는 공정과 정의도 바로 세워야 한다고 본다”며 “불통, 내로남불, 오만, 위선 등을 고치도록 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한편 민주당 최인호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선거 결과가 어떻든) 2·4 (주택 공급) 대책 기조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