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하♥' 별, "출산은 여기까지"라는 이현이에 "나도 송이 낳기 전엔 맨날 그렇게 얘기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7 14:09:41 수정 : 2021-04-07 14:09: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모델 이현이(사진 왼쪽)가 더 이상 자녀계획은 없다고 선언했다.

 

6일 가수 별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는 ‘힙하다는 성수동으로!!출도~~옹!!’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해당 영상에서 별은 래퍼 개코의 아내인 김수미가 운영하는 뷰티 브랜드의 쇼룸을 방문해 이현이, 김수미와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날 별은 쇼룸을 구경한 뒤 배달 음식을 시켜먹던 중 개코를 언급하며 “외조를 엄청 잘 해주더라. 전화로 ‘어이~서래마을 션씨!’라고 했더니, ‘아니 아니, 최수종’이라고 답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현이 남편은 한 번도 본적이 없다. SNS로 보면 잘생긴 건 물론이고 약간 유머러스한 것 같은데 어떠냐”고 물었고, 김수미는 “되게 웃기다”고 대신 답했다.

 

이현이는 “남편이 20년 전에 ‘만원의 행복’에 나온 적이 있다. 그때 하하 오빠가 MC였다고 하더라. 자기 혼자 내적 친분이 엄청 있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한편 이날 별은 쇼룸을 떠나기 전 이현이를 카메라에 담으며 “현이도 아들 둘 키우면서 제가 딸 낳으라고 권유해봤지만 딸 나온다는 보장이 어디 있느냐며 (거절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현이가 단호하게 “제 인생에 출산은 여기까지”라고 하자, 별은 “나도 송이 낳기 전에 맨날 그렇게 얘기하고 다녔다”며 웃었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사진=유튜브 채널 ‘별이 빛나는 튜브’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