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검 “중앙·수원지검에 피의사실공표 관련 진상 확인 지시”

입력 : 2021-04-07 14:00:00 수정 : 2021-04-07 13:20: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검찰청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와 청와대 기획사정 의혹 보도가 잇따르자 지난 5일과 6일 서울중앙지검과 수원지검에 진상 확인을 지시했다고 7일 밝혔다.

 

대검은 지난달 26일 전국 검찰청에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 등을 철저히 준수하라는 지침을 내린 바 있다.

 

하지만 최근 청와대가 2019년 버닝썬 사건을 덮기 위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 등을 부각시킨 것 아니냐는 언론 보도가 잇따랐다. 여기에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이 과정에 연루됐다는 의혹도 보도됐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피의사실 공표 문제를 거듭 지적하며 “대검은 대검대로, 중앙지검은 중앙지검대로 조치가 있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전날에도 “장관의 지휘감독권에 기초해 진상을 확인해보고 후속 조치를 고려하겠다”면서 수사팀을 대상으로 한 감찰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