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분노 투표' 호소…"참여하는 사람이 주인"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1-04-07 11:26:57 수정 : 2021-04-07 11:26: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은 7일 재·보궐선거에서 높은 투표율을 '압승'의 필요조건으로 보고 오전부터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선대위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서울과 부산을 수치스럽게 했던 가해자들과 한 무리를 지지하시겠나"라며 "과거에 투표하지 말고 미래에 투표해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배 대변인은 특히 '참여하는 사람은 주인이오, 그렇지 않은 사람은 손님'이라는 도산 안창호 선생의 말을 상기시키며 "주인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당 지도부와 후보는 여권을 향한 '분노'가 유권자들을 투표소로 끌어낼 것으로 기대했다. 이렇게 해서 최종 투표율이 50%를 넘으면 여유 있게 승리할 것이라는 계산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투표를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선거 과정을 통해 시민들의 분노를 봤다"며 "적극 투표에 참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SNS에 "정치에 응어리진 마음은 투표를 통해 푸십시오"라며 "반드시 투표해서 국민의 힘을 보여주십시오"라고 적었다.

오신환 공동선대위원장은 MBC 라디오에 나와 "투표율이 55% 정도 나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YTN 라디오에서 "이런 선거에서 압승하지 못하면 야당은 존재 의의가 없다"고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