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용기 낸 일반인을…비열한 린치” 김어준, 생태탕집 신상보도에 분노

입력 : 2021-04-07 15:30:00 수정 : 2021-04-07 16:41: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날 생태탕집 ‘도박 방조’ 관련 보도에 “밥은 잘 먹고 다녀라”
방송인 김어준씨. 세계일보 자료사진

방송인 김어준씨가 7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일가의 2005년 내곡동 땅 측량 당시 오 후보를 목격했다고 주장한 생태탕집의 신상 보도에 대해 분노했다.

 

김씨는 7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생태탕집’ 신상에 대해 보도한 언론을 향해 “왜 직접 겪고, 듣고, 아는 바를 있는 그대로 증언하기 위해 어렵게 용기 낸 일반인들을 때리나”라며 “특정 후보에 불리한 증언을 했다고 해서 일반인인 그들의 신상을 털어 모욕주고, 협박하고, 보복하는 비열한 린치”라고 말했다.

 

김씨는 “뉴스공장의 방송 내용이 잘못됐으면 그걸 지적하고 바로잡고 비판하면 될 일”이라며 “그들이 주장하는바, 기억하는 바가 사실이 아니면 무엇이 진실인지 밝히면 될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반인 신상을 털어 모욕 주고 협박하고 보복하고 보도라는 이름으로 린치를 가하는 당신들이 부끄러운 줄 알 리 없으니 부끄러운 줄 알라고 말하지 않겠다. 밥은 잘 먹고 다니길 바란다”고도 했다.

 

앞서 전날 조선일보는 ‘의인이라던 생태탕집, 도박 방조로 과징금 600만원 처분’이라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생태탕집 가족을 비판한 바 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 초청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생태탕집 모자(母子)는 지난 5일 ‘뉴스공장’에서 오 후보의 ‘내곡동 처가 땅 셀프보상’ 의혹 관련 오 후보가 땅 측량 현장에 왔다고 주장해왔다. 이 과정에서 생태탕집 아들 A씨는 지난 5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오 후보를 목격한 정황 등을 밝힐 예정이었으나 신변 위협 등을 이유로 당일 취소했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은 이들을 “의인” “민주주의 지킴이” 등으로 칭하며 인터뷰 취소가 국민의힘의 협박 탓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박영선 캠프 전략기획본부장 진성준 의원은 “경찰은 의인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경호 대책을 즉시 강구할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얘기한 것을 견강부회로 해석한다”면서 “사후에 증언 관련해 어려운 일이 없기를 바란다는 충고였다”고 반박했다.

 

또 주 원내대표는 해당 인터뷰에 대해 “아니면 말고 식 인터뷰를 감행한 데 대해 선관위가 즉각 선거법 위반 여부 검토에 착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전투표가 시작되던 2일 인터뷰가 나갔으며, 반론의 기회를 주지 않고 일방적 얘기만 내보냈다는 점에서 대단히 악의적”이라고 지적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