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LGU+, 연내 100여개 통신국사에 에너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입력 : 2021-04-08 03:00:00 수정 : 2021-04-07 10:25: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LG유플러스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100여 개 통신국사에 원격으로 에너지원을 점검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연내 구축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사진은 마곡국사에 구축된 외기냉방 시스템을 점검하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100여개 통신국사에 원격으로 에너지원을 점검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연내 구축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통신국사는 대부분 무인으로 운영되며, 장애방지와 원활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원격으로 제어된다.

 

LG유플러스는 기존 원격 제어 시스템에 에너지원을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을 새로 구축해 에너지 사용량을 관리할 계획이다.

 

모니터링 시스템이 도입되면 누수되는 에너지원을 관리해 국사당 약 5%의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LG유플러스는 내년부터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국사에도 이 시스템을 확대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에너지 절감을 위해 통신국사 내 외기냉방 시스템(외부의 찬 공기를 내부로 유입) 도입을 확대하고, 사용자의 네트워크 접속 요청이 적은 특정 시간에 장비의 전력 사용량을 줄이는 에너지 세이빙모드를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황현식 대표이사는 안전·보건·환경 경영 방침 전문을 통해 “안전·보건·환경경영에 관한 사항의 개선 및 사고·오염 예방 활동을 최우선 가치로 인식하고, 주기적인 이행상태 점검을 통해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