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양향자 "정권 심판은 1년 후도 늦지 않아" 막판 읍소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1-04-07 10:41:45 수정 : 2021-04-07 10:41: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7일 4·7 재보궐선거와 관련, "언론에서 말하는 정권 심판, 1년 후 대선 때 해도 늦지 않는다"면서 막판 민심에 호소했다.

 

공동선대위원장인 양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선거는 우리 당의 잘못으로 치러지는 선거다. 책임도 우리 당이 지고, 해결도 우리 당이 해야 한다. 저희가 결자해지하게 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에게 서울과 부산의 1년을 허락하시면 반드시 집권 여당의 자격을 증명하겠다"며 "정권 심판은 그때 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들어 우리에게 '진심으로 사죄하는 것 맞느냐', '진짜로 변하고 있느냐', '잘해보겠다는 말 믿어도 되느냐'라고 여쭤보시는 분들이 많다"며 "회초리 맞고도 부모에게 거짓말하는 자식이 어디 있겠는가. 최소한 우리는 국민께 거짓말할 용기는 가지지 못했다"고 자세를 낮췄다.

 

그러면서 "주어진 임기 1년 동안 오직 민생과 경제에만 힘을 쏟겠다는 박영선과 김영춘에 투표해달라"며 "오늘 기표소 안에서 투표용지를 펼쳤을 때, 이름 석 자만 봐달라"고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