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학개미들, 美 금리 상승보다 개별종목 실적 개선 기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7 12:12:00 수정 : 2021-04-07 10:05: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삼성증권, ‘언택트 컨퍼런스’ 참여자 설문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국내 투자자들은 개별 종목의 실적 개선에 가장 큰 기대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삼성증권이 ‘언택트 컨퍼런스’ 참여자(1868명)을 대상으로 ‘투자 판단에 가장 크게 영향을 주는 요소’에 대해 진행한 설문에 따르면 48%가 ‘개별 보유 종목 실적 개선’이라고 답했다. 연초부터 시장의 주요 키워드로 떠오른 ‘미국채 금리 지속 상승 여부’라 응답한 비율은 16%에 그쳤다. 최근 증시 상승세 둔화에도 불구하고 긍정적인 시장 전망이 우세한 것이다.

 

‘개별 보유 종목 실적 개선’에 이어서는 ‘최근 시장에서 관심이 쏠리는 테마 움직임’(33%)이 2위를 차지해 대형주 정체기에 맞춰 발 빠른 테마 따라잡기로 수익성을 제고하려는 움직임도 엿보였다.

 

금리 전망과 관련해 올해 말 미국채 10년물 금리가 2%를 넘어 가파른 상승세를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은 7%에 그쳤다. 반면, 2%가 넘어가면 주식투자에 부정적인 영향이 본격화된다는 의견도 45%로 나타나 미국채 10년물 기준 연금리 2%를 주식투자의 매력도를 판단하는 중요한 판단 기준으로 삼는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 지역별로는 여전히 ‘미국 시장’에 대한 신뢰도가 높았다. ‘2분기 유망하다고 생각하는 해외 시장은?’ 설문에 70% 이상이 미국을 꼽은 것. 중국은 17%, 유럽과 이머징 시장이 9%와 3%로 그 뒤를 이었다.

2분기 ‘투자 유망주’에 대한 설문에는 가치주가 52%로 성장주(48%)를 근소하게 앞서며 유동성 장세에서 실적 장세로 시장 성격이 전환되는 시기임을 엿볼 수 있었다.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 높은 인물을 묻는 질문에는 미 연준 의장인 제롬 파월(39%)이 1위를 차지했고, 이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26%)가 2위에 올랐다. 기술주 주도의 시장에서 높은 영향력을 보여줬던 아크인베스트먼트의 CEO 캐시우드(5%)는 6위에 그쳤다.

 

한편 최근 투자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시장 뉴스로는 쿠팡의 뉴욕증시 상장 뉴스(27%)가 첫 손으로 꼽혔고, 일론 머스크의 가상화폐 관련 발언(25%), 미 경기 부양책 의회통과 뉴스(22%) 등이 뒤를 이었다.

 

삼성증권 디지털마케팅담당 김상훈 상무는 “쿠팡의 뉴욕증시 상장 이슈는 증시 전문가들이 국내 유사 종목들의 가격 재평가 움직임을 가져올 만큼 중요한 뉴스로 보고 있었는데 투자자들의 관심도 컸다”며 “다양한 주식투자자들을 위해 유튜브와 FM팀 전화상담 등을 통해 맞춤형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