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생경제 회복 총력… 새 산업 변화 선제 대응”

입력 : 2021-04-09 03:00:00 수정 : 2021-04-08 20:08: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송지용 전북도의회 의장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전북 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의정 역량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송지용(사진) 전북도의회 의장은 8일 “코로나19가 사회 전반적인 모습뿐만 아니라 산업체계 개편에도 막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며 “의회가 4차 산업혁명 시대 뉴노멀 방향을 제시하는 나침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송 의장은 “지난해 7월 의회 후반기 개원 이후 78건의 민생 조례를 제·개정하고 전북도와 도교육청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총 715건의 문제점을 찾아내 시정을 요구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사상 초유의 코로나19 위기가 1년 이상 지속하고 있는 만큼 도정 핵심은 피해 최소화와 방역, 민생경제 회복, 한국형 뉴딜 등 새로운 산업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의회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가도로망 구축 계획에 전북 사업을 반영하고 공공기관 추가 이전과 국립 공공의료대학원 설립, 전주·완주 수소 시범도시 조성, 새만금 신공항 조기 건설, 부창대교 건설, 제3 금융 중심지 지정 등 현안 해결을 위해 빈틈없이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송 의장은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으로 지방의회 권한이 향상되고 윤리특별위원회 설치 의무화로 책임 또한 막중해졌다”며 “의회 현실을 고려한 시행령이 뒷받침될 수 있도록 전국 17개 시도의회와 연대해 표준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전국 광역·기초의회 의원 3756명 중 초선의원 비율이 60%를 웃돌아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전담 교육기관 설립이 시급하다”며 “전북혁신도시에 자리한 지방자치인재개발원에 부설 지방의정연수센터 설립이 최적 방안으로 꼽힌다”고 제안했다.

송 의장은 “LH에서 촉발된 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국민권익위 등에 전수조사를 의뢰할 계획”이라며 “철저하고 공정한 조사로 지방의회의 모범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의회에 부동산 투기 의심 신고센터를 설치·운영하고 부동산 정보를 다루는 상임위원들의 신규 토지 등 취득을 원칙적으로 차단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주=김동욱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