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이든, 日총리에 위안부 사과 권유해 달라”

입력 : 2021-04-07 23:00:00 수정 : 2021-04-07 18:23: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로스쿨 재학생들 백악관에 서한
미·일정상회담 앞두고 관여 촉구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에있는 평화의 소녀상에 마스크가 씌워져 있다. 연합뉴스

오는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대면 정상회담을 할 예정인 가운데 하버드대 등 미국 15개 로스쿨에 재학 중인 아시아계 학생들이 “미국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적극 관여해야 한다”고 나서 주목된다.

하버드대 로스쿨 아시아·태평양 학생회(APALSA)는 6일 바이든 대통령에게 “미·일 정상회담에서 위안부 문제를 제기해 달라”고 요청하는 내용의 서한을 백악관에 보냈다고 밝혔다. 서한에는 컬럼비아와 스탠퍼드, 예일 등 14개 대학 로스쿨의 아시아·태평양 학생회도 함께했다.

학생들은 서한에서 바이든 대통령에게 “스가 총리한테 위안부 피해자들을 향해 완전하고 분명하게 사과하도록 권유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는 미·일 정상회담에서 위안부 문제가 정식 안건이 돼야 한다는 뜻인데, 일본으로선 극도로 꺼리는 사안이 아닐 수 없다. 더욱이 일본은 “위안부 피해자에게 이미 여러 차례 사과를 했다”는 것이 공식 입장이다.

학생들은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과 정의가 실종된 문제 봉합 시도는 아시아에서 미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인 한국과 일본 사이의 불신만 깊게 하고 있다”며 “위안부 문제가 피해자 중심적으로 완전히 해결돼야 한·미·일 3개국의 관계가 발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결국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미국이 중재자로서 적극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주문인 셈이다.

한편 샌프란시스코 시의회는 일본군 위안부를 ‘자발적 매춘부’로 왜곡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시의원 11명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