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도의적 책임지고 사퇴

입력 : 2021-04-07 07:00:00 수정 : 2021-04-07 09:34: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장 사장, 사내 회의에서 카드 선택을 여성 고르는 일에 비유 / '룸살롱 여성'이 아닌 '같이 살 와이프'와 같은 가치를 가져야 한다고 언급 / 이 내용 담긴 녹취 공개돼 논란

룸살롱 여성 등을 빗대 자사 카드를 언급해 논란이 된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이 6일 사퇴 의사를 밝혔다.

 

장 사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오늘) 오후 회사의 감사위원회가 열렸으며, 감사위원회의 결과와 상관없이 회사에 누를 끼치지 않기 위해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하나카드는 장 사장의 사의를 수용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장 사장은 사내 회의에서 카드 선택을 여성 고르는 일에 비유하며 '룸살롱 여성'이 아닌 '같이 살 와이프'와 같은 가치를 가져야 한다고 언급했고, 이 내용이 담긴 녹취가 공개돼 논란이 됐다. 

 

장 사장은 '룸살롱이나 술집 갔을 때 목표는 예쁜 여자'라고 말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회의 중 직원들에게 "너희 죽여버릴 거야"라고 하는 등 막말을 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무금융노조는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장 사장의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노조 측은 지난달 30일부터 하나카드 대표이사실 앞에서 점거 농성을 진행해 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하나카드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