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 수출 1호' UAE 원전 1호기 상업운전 개시

입력 : 2021-04-06 20:57:53 수정 : 2021-04-06 20:57: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의 원전 기술·사업 능력 전 세계에 입증"
사진=한국전력 제공·연합뉴스

우리나라가 처음 수출한 원자력 발전인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이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6일 한국전력[015760]에 따르면 UAE 정부는 이날 바라카 원전 1호기가 상업운전을 개시했다고 발표했다.

1호기는 작년 3월 연료장전과 7월 최초임계 도달 이후 출력상승시험과 성능보증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한국은 이번 1호기를 포함해 자체 개발한 수출형 원전인 APR1400 4기(5천600㎿)를 건설하는 UAE 원전 사업을 수행 중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해외원전사업으로 한전이 주계약자로서 사업을 총괄 수행하며, 장기적인 운영 파트너로서 UAE 원자력공사(ENEC)와 합작투자 형태로 참여하고 있다.

또한 국내 기업들이 설계(한국전력기술), 제작(두산중공업), 시공(현대건설·삼성물산), 시운전 및 운영지원(한국수력원자력) 등 사업 전반에 걸쳐 참여했다.

1호기는 아랍 지역 최초의 상용원전이기도 하다. 한국의 APR1400 노형을 기반으로 UAE 기후의 환경적 특수성을 반영해 보강 설계했다.

한전 관계자는 "1호기가 상업운전에 착수함으로써 한국의 원전 기술과 시공관리 등 해외 원전사업 능력을 전 세계에 입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신흥 원전시장에서 제2의 해외 원전 수출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한국과 UAE 간 교류 협력 분야 확대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과 UAE는 설계·건설·운영·핵연료·정비 등 원전의 전 주기에 걸쳐 협력하고 있다.

UAE 원전은 향후 4개 호기가 모두 상업운전에 돌입하면 UAE 전력수요의 25%를 담당하는 안정적인 기저부하 전력원이 될 전망이다.

특히 차량 320만대에 해당하는 연간 2천100만t의 탄소 배출량 저감 효과가 있어 청정에너지 공급원으로서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 관계자는 "후속 호기인 2∼4호기의 잔여 건설과 시운전 완료 후 운영까지 모든 역량을 다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