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천안 4개 주요도로 연결·확장… 도심 체증 줄인다

입력 : 2021-04-07 03:05:00 수정 : 2021-04-06 23:03: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시, 교통망 개선안… 2027년 완공 목표

충남 천안시가 단절된 도심 도로망을 연결하고 주요 도로 병목현상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 시민들과 전국을 오가는 사람들의 편의를 도모해 교통 요충지라는 지정학적 장점을 살리기 위해서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6일 ‘스마트 교통도시 완성을 위한 도로교통망 개선계획’을 발표했다. 2027년까지 도심 4개 주요 도로를 새롭게 연결·확장·입체화해 도로 연계성을 높이는 게 골자다.

시는 우선 불당동~성황동 동서관통로를 건설한다. 사업비 2128억원을 투입해 시청 정문 앞 도로에서 봉서산을 터널로 잇고, 성정로는 기존 2차로에서 4차로로 확장한다. 이어 경부선철도를 과선교(오버브리지)로 횡단해 천안초등학교 앞을 통과한다. 상습적인 정체 구간인 종합운동장 사거리의 경우 남북 간 고가도로 이외 동서 간 지하차도를 추가로 건설한다. 지하차도 연장 1.0㎞, 4차로 규모로 사업비 513억원을 투입한다.

8차선인 번영로 가운데 천안시청 앞 교차로부터 불당동 물총새공원까지 1.0㎞ 구간 지하에 4차선 차도를 건설하는 사업도 추진한다. 번영로는 천안지역 남북 간 도로 중 교통체증이 가장 심한 구간이다. 마지막 개선사업은 탕정1지구 연결도로 건설이다. 동서 간 혼잡 완화를 위한 과선교 연장 110m, 6차로 규모를 조성한다.

 

천안=김정모 기자 race12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