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국 어깃장에 미얀마에서 반중 감정 급속 확산

입력 : 2021-04-06 20:56:29 수정 : 2021-04-06 20:56: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얀마서 반중 감정 확산…전날엔 거리서 중국 오성홍기 '화형식'
유엔 안보리 중국 어깃장에 분노…네티즌 "중국산 제품·식품·음식 보이콧"
시진핑 중국 주석을 풍자하는 '곰돌이 푸' 캐릭터 가면을 쓰고 '중국산제품 보이콧' 포스터를 든 만달레이 시위대. 사진=@SweZinWin87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미얀마에서 반중 감정이 급속히 확산할 조짐이다.

군경의 유혈 진압이 극도로 흉포해진 상황임에도 유엔이 실질적 조치를 내놓지 못하는 데에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중국의 어깃장이 결정적 역할을 하고 있다는 인식이 커지고 있다.

6일 현지SNS에 따르면 제2 도시 만달레이에서 인기 애니메이션 캐릭터인 '곰돌이 푸 ' 가면을 쓴 시위대가 '보이콧, 메이드 인 차이나'(중국산 제품 구매 거부)라고 쓰인 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곰돌이 푸'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외모·체형과 비슷하다는 이유로 시 주석을 풍자할 때 자주 사용된다.

이들은 또 '메이드인차이나'라는 문구 위에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의 동상이 그려진 현수막을 불태우는 퍼포먼스도 벌였다.

중국이 흘라잉 최고사령관의 뒷배로 작용하고 있다는 의미를 담은 것으로 보인다.

한 네티즌은 이 시위를 전하면서 "중국은 미얀마 군부가 500명 이상을 죽이고 있는 동안에도 여전히 미얀마를 돕고 있다"고 적었다.

다른 네티즌은 SNS에 "미얀마 사람들은 모두 중국산 제품을 거부한다. 중국 제품을 사용하지 않고 중국에서 수입되는 식품, 과일, 약도 먹지 않고 중국 앱, 게임까지 삭제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중국은 그런 대접을 당해도 싸다"라고 덧붙였다.

시진핑 중국 주석을 풍자하는 '곰돌이 푸' 캐릭터 가면을 쓰고 '메이드인차이나' 문구와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 동상이 그려진 포스터를 불태우는 만달레이 시위대. 사진=@SweZinWin87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북부 카친주 파칸에서도 시위대가 반중 구호를 외쳤다고 시민들이 SNS를 통해 전했다.

한 네티즌은 시위대가 '중국은 필요없다'는 문구가 인쇄된 종이를 불태웠다고 적었다.

전날에는 최대 도시 양곤에서 일단의 시위대가 중국 오성홍기를 불태우는 동영상과 사진이 SNS에 퍼졌다.

동영상을 보면 거리 두 곳에서 시위대가 오성홍기에 기름을 붓고 라이터로 불을 붙이는 모습이 나온다.

한 네티즌은 "중국은 거부권을 이용해 유엔이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강한 행동을 하지 못하도록 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1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미얀마 군부의 민간인 살해를 규탄했지만 구두선에 머물렀다.

AFP 통신에 따르면 안보리 회원국들이 성명 논의 과정에 서방 국가들과 중국 등 이에 반대하는 국가들과의 갈등이 있었다.

서방 국가들은 성명에 미얀마 군부에 대한 제재를 염두에 두고 "추가적 조처의 검토를 준비한다"는 표현을 넣으려고 했지만, 중국이 이를 반대했다.

미얀마 군부에 우호적인 중국은 "민간인 죽음" 등의 표현을 완화하자는 주장까지 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