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사로 기초수급비 줄었다" 행정복지센터 찾아가 공무원 폭행한 40대 검찰 송치

입력 : 2021-04-07 07:00:00 수정 : 2021-04-07 04:53: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술 마신 뒤 행정복지센터 찾아가 공무원 머리채 잡아 내팽개치고 배를 발로 찬 혐의

이사로 기초수급비가 줄었다며 행정복지센터로 찾아가 공무원을 폭행한 40대가 검찰로 넘겨졌다.

 

6일 대전서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일 A(47)씨를 공무집행방해, 폭행, 상해 등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대전 서구 한 행정복지센터에 술을 마신 채로 찾아가 공무원 머리채를 잡아 내팽개치고 배를 발로 찬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지난 2월 15일 다른 행정복지센터에 흉기를 들고 찾아가 불을 지르겠다며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초생활수급자로 생활하던 A씨는 옆 동네로 이사를 하자 기존에 받던 기초생활수급비가 줄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예전부터 노래방에서 술값을 내지 않거나 PC방 업주를 때리는 등 첩보를 입수, 내사를 진행해왔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기초생활 수급비가 줄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인정했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