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종인, 8일 국민의힘 떠난다…"우리가 무난히 이길 것"

, 선거

입력 : 2021-04-06 18:58:02 수정 : 2021-04-06 20:14: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호영 대행체제… 전대 준비 돌입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입구역에서 4.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 나선 오세훈 후보의 지원 유세를 펼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4·7 재보궐선거 다음 날 퇴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6월 취임 이후 10개월 만이다.

6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모레(오는 8일) 오전 비대위 회의를 마치고 당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그는 “선거는 우리가 무난히 이길 것으로 본다”며 “저쪽(더불어민주당)이 아무리 네거티브를 써도 결과를 인위적으로 바꿀 수는 없다”고도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간 수차례 재보선 이후 사퇴 입장을 표명해왔다.

김 위원장이 퇴임하면 국민의힘은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준비 체제로 들어가게 된다. 김 위원장 퇴임 직후 전대 준비위원회 구성이 의결되면 5월 중 새 지도부가 들어설 전망이다. 이때까지 주호영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 권한 대행을 맡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국민의당과 통합 문제도 논의될 전망이다. 범야권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경선에 나섰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후보 단일화에서 지더라도 제 선거처럼 최선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지켰듯이, 야권 대통합의 약속을 지키겠다”며 국민의힘과 합당 의지를 재차 밝혔다. 국민의힘은 오는 8일 의원총회를 열고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곽은산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