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감염자 접촉 개·고양이 등 양성”
러, 동물용 백신 세계 첫 승인
사진=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인간에게서 개, 고양이 등 동물로 코로나19 전파가 가능하다고 확인했다.

스푸트니크통신 등에 따르면 멜리타 부이노비치 WHO 러시아 주재 대표는 5일(현지시간) “코로나19에 걸린 인간과 접촉한 고양이, 개, 밍크, 너구리, 사자, 호랑이 등에서 감염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주로 인간 대 인간으로 전파되지만, 동물원성 바이러스라서 인간 대 동물 전파의 증거도 있다”고 말했다.

집이나 동물원에서 인간이 사육하는 동물이 코로나19에 걸린 사례는 많지는 않아도 꾸준히 보고되고 있다. 개, 고양이, 페럿, 사자, 호랑이, 퓨마, 눈표범, 고릴라 등이 코로나19에 걸렸다. 대다수는 증세가 없거나 경미한 증상을 보였다.

한편 러시아 연방 동식물위생감독국은 연방동물건강보호센터가 개발한 동물용 코로나19 백신 ‘카르니백’을 세계 최초로 승인했다. 감독국은 “백신이 개와 고양이, 여우, 밍크에게 효과를 보였다”며 “이달 중 대량생산이 시작될 것”이라고 전했다.

 

윤지로 기자 kornya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