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진욱, CCTV도 없는 회의실서 이성윤 면담 확인

입력 : 2021-04-06 20:03:42 수정 : 2021-04-06 22:23: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수처 “342호실 내부 영상 없어
복도 출입 영상 추가로 檢에 제출”
“영상녹화조사실 두고 왜 거기서…”
면담기록 전무… 특혜 논란 증폭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왼쪽),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영상녹화 조사실이 아닌 일반 회의실에서 면담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수처가 면담 내용을 구체적인 기록으로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일반 회의실에서 면담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 지검장 ‘특혜 조사’ 의혹에 대한 의구심만 증폭되고 있다.

공수처는 6일 “검찰이 (이 지검장) 면담조사가 이루어진 342호실에 수사관이 들어가고 나오는 모습이 필요하다고 해서 추가로 제공한다”며 “오늘 342호 복도 출입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을 검찰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342호실 내부에는 CCTV가 설치되어 있지 않아 영상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공수처가 영상녹화 조사실이 있음에도 일반 회의실에서 이 지검장을 면담했단 얘기다. 김진욱(사진) 공수처장은 지난달 16일 국제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3층은 비어있다. 영상녹화실과 회의실, 부장검사실, 검사실만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앞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을 제보한 공익신고자는 김 처장이 지난달 7일 핵심 피의자인 이 지검장을 비공개 면담하며 남긴 보고서가 허위일 수 있다며 김 처장과 여운국 공수처 차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후 공수처는 검찰이 관련 자료를 요청하자 이 지검장이 청사 내부로 진입하는 장면 등이 담긴 일부 CCTV를 검찰에 제출했다. 하지만 수원지검은 ‘자료 전체를 받지 못했다’며 추가 CCTV 자료를 요청했고, 공수처는 이날 342호 복도 출입 장면이 담긴 영상을 제출했다.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면담 자체 영상은 없어 공수처가 이 지검장 면담 사실을 꽁꽁 감추려 했던 경위를 둘러싼 의문점이 커지는 모양새다. 차장검사 출신의 한 변호사는 “공수처가 이 지검장을 도대체 왜 불렀는지 모르겠다”며 “피의자 면담이 왜 필요한지 의문”이라고 했다. 대한변호사협회 대변인을 지낸 최진녕 변호사도 “사실상 공수처의 첫 사건, 첫 피의자 조사인데 첫 단추부터 꼬였다”고 지적했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