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청와대 경호처 압수수색… “경호처 과장 투기 혐의 수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6 18:00:00 수정 : 2021-04-06 17:04: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에서 비롯된 경찰의 공직자에 대한 부동산 비리 수사가 청와대 압수수색으로 번졌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6일 오후 3시10분쯤부터 청와대 경호처와 LH 진주 본사, 경호처 과장 A씨와 A씨의 형인 B씨의 자택 등 4곳에 수사관 11명을 보내 강제수사에 나섰다. 이번 압수수색은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청와대로부터 의뢰받은 사건을 이날 오전 경기남부경찰청에 배당한 데 따른 후속 조처다.  

 

A씨는 앞서 2017년 9월쯤 형의 배우자 등 가족과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인 광명시 노온사동 토지 1888㎡를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LH 현직 직원인 형과 함께 내부 정보를 이용해 투기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은 확보한 자료를 활용해 LH 내부 정보가 토지 거래에 사용됐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앞서 부동산 투기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인 특수본은 지난달 23일 대통령 경호처 과장과 지방자치 단체 공무원 등 24명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특수본은 A씨를 포함해 정부합동조사단으로부터 의뢰받은 지자체 공무원, 공기업 직원 등 23명과 관련된 사건을 경기남부경찰청에 배당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