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성단체 “성폭력 재발 방지할 시장 뽑혀야… ‘젠더 이슈’ 실종”

입력 : 2021-04-06 18:52:00 수정 : 2021-04-06 18:51: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여성민우회 회원들이 6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4·7 재·보궐 선거 성평등 정책 요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한 여성단체가 “이번 보궐선거를 초래한 원인인 위력 성폭력의 문제를 해결하고, 재발을 방지할 수 있는 시장을 원한다”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와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 등이 대책 마련을 위한 단체의 질의에 답변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국여성민우회는 이날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보궐선거 후보들에게 성평등 정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 선거를 ‘젠더 이슈가 실종된 선거’로 전락시킨 모든 이들에게 페미니스트 시민들의 요구를 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여성민우회는 “전임 시장의 잘못을 밝히고 2차 피해 문제에 대한 조치를 취하는, 위력 성폭력의 피해자가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성평등한 노동환경을 만드는 시장을 원하는 시민의 요구에 응답하라”며 “말로만 성평등이 아니라 삶에서 정책에서 성평등을 실천하는, 성차별적 조직구조를 변화시키고 여성 대표성 확대를 위한 정책을 마련할 시장을 원한다. 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혐오에 반대하며, 사회 정의를 추구하는 시장을 원한다”고 강조했다.

 

여성민우회는 이 자리에서 재보선 후보들의 성평등 의식을 검증하는 질문지인 ‘젠더선거 가이드’ 답변 결과도 공개했다.

 

질문지는 여성 대표성 확대를 위해 무엇을 할지, 2차 피해 차단을 위한 방책이 있는지, 친밀한 관계에서 성폭력·성차별 발언이 나왔을 때 상황을 적극적으로 중단한 적이 있는지 등이 주내용으로 여성민우회가 서울시장 후보 8명과 부산시장 후보 5명에게 전달한 것이다.

 

단체에 따르면 서울시장 후보 중에는 신지혜, 김진아, 송명숙 후보가, 부산시장 후보 중에는 김영준, 노정현 후보가 기한 내에 답변을 보내왔다.

 

여성민우회는 “유력한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민주당 박영선,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는 질의에 응답하지 않았고, 부산시장 후보 중 유력 후보인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 역시 답변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답변이 없는 후보에 대해서는 직접 공개된 공약을 검토했다”면서 “양대 정당 후보 중 5대 주요 공약 내에 이와 같은 의제를 포함한 후보는 없었다”고 꼬집었다.

 

여성민우회는 “이번 선거 국면에서 ‘젠더 선거’를 이야기하는 시민의 요구는 철저히 묵살됐다”면서 “위력성폭력을 가능케 하는 근본 원인인 성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정책도, 만연한 차별과 혐오를 방지할 대책도 충분히 이야기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김단비 서울시장위력성폭력공동행동 활동가는 “지방자치단체장의 권력은 어느 정도이며 어떻게 견제할 수 있을지, 여성 노동자에게 당연하게 요구되어 온 '심기보좌' 같은 성별 불평등한 노동환경을 어떻게 개선해야 하는지 등 꼭 있어야만 하는 이야기들이 모두 빠져버렸다”며 “거대양당의 주요 공약은 모두 부동산 정책이 되어버렸고 성평등 이슈는 다른 정당이나 후보자를 비난하는 정쟁의 도구로 전락해 버렸다”고 일침했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