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경북 20개 대학 손잡고 ‘혁신대학’ 설립 추진

입력 : 2021-04-07 03:00:00 수정 : 2021-04-06 16:34: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자체와 협력해 교육부 지역혁신사업 공모 도전
경북대 본관 전경. 경북대 제공

 

대구·경북지역 20개 대학이 손잡고 지역 산업에 맞는 혁신 인재를 양성하는 ‘대구경북혁신대학’ 설립을 추진한다.

 

경북대는 7일 교육부 공모사업인 ‘지자체-대학 협력 기반 지역혁신사업’(이하 지역혁신사업) 참여 대학 간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한다고 6일 밝혔다. 중심 대학으로 경북대와 대구대, 추진과제별 주관 대학으로 영남대·계명대·대구가톨릭대·안동대 등 14개 4년제 대학과 경북도립대·영진전문대·영남이공대 등 6개 전문대학이다.

 

참여 대학은 지역 산업에 맞는 혁신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학사구조 개편, 교육과정 개방·공유, 학점 교류 등을 추진하고 ‘대구경북혁신대학’ 설립·운영에 동참하기로 했다.

 

대구경북혁신대학은 전자·정보기기, 모빌리티 부품 등 지역 핵심 산업 육성을 위해 대학이 공동으로 특화 교육과정을 개설·운영하는 공유형 교육기관을 말한다. 참여 대학 학생들에게 교육과정을 선택해 들을 수 있도록 하고 이수 학점에 따라 대구경북혁신대학 학위 취득, 부전공 인정, 이수증 수여로 매년 혁신 인재 1000명 양성을 목표로 한다.

 

홍원화 경북대 총장은 “이번 협약이 학령인구 감소와 지역인재 유출 등 위기에 놓인 지역 대학의 교육혁신을 위한 중요한 시작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혁신사업은 대학, 지자체 등 여러 기관이 ‘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해 혁신 계획을 추진하도록 교육부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내년 한 해 사업비로 686억원을 투입하는 대형 국책사업으로 교육부가 다음 달 플랫폼 1개를 선정할 계획이다. 앞서 경북대는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달 대구시, 경북도, 교육청 등 주요 기관과 협력을 위한 협약을 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