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해강안 감시장비 납품비리 의혹’ 육군본부 압수수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6 16:25:09 수정 : 2021-04-06 16:25: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연합뉴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는 6일 오전 9시30분부터 육군 해강안 경계 감시장비 납품비리의혹과 관련해 충남 계룡시 육군본부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국수본은 지난 1일 장비 납품업체, 사건 관련 군 관계자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군은 지난해 전국 해강안에 감시장비 215대를 설치하는 ‘경계 과학화 사업’을 벌였다. 경찰은 이 사업 관련 업체가 장비를 해외에서 들여와 국산으로 위장해 납품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국방부가 들여온 과학화 감시체계 장비 일부가 중국에서 만든 사실상 ‘짝퉁 국산 카메라’로 확인됐다”고 지적한 바 있다. 군은 지난해 3월 국내 업체와 218억원 규모 ‘해강안 경계 과학화 구축사업’ 납품계약했다. 

 

국수본은 “업체 선정과정과 납품 내역 등을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