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당·정의당 "정현복 광양시장, 부동산 투기·채용비리 의혹 소명하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6 15:42:07 수정 : 2021-04-06 15:42: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동용 의원 “국민께 심려 끼쳐 송구… 단호하게 대처“
정의당 여영국 대표 “정 시장 의혹 권력형 비리… 엄정 수사 촉구”
정의당 여영국 대표와 전남 광양시위원회가 6일 광양시청 앞에서 정현복 광양시장 일가의 부동산 투기 및 채용 비리 의혹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정현복 전남 광양시장은 부동산 투기와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책임 있게 소명하라”고 촉구했다.

 

6일 더불어민주당 서동용(순천·광양·곡성·구례을) 의원은 “최근 문제가 된 정현복 광양시장의 부동산 이해 충돌 의혹과 관련해 광양 시민과 국민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최근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로 국민적 공분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 당 소속 지자체장을 향해 쏟아지는 의혹과 논란으로 인해 시민 여러분께 우려와 분노, 허탈감을 드려 거듭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또 “공직자 비위에 대해 지위고하,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시민께서 납득 할 수 있도록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며 “당 지역위원회부터 쇄신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시장은 자신과 가족이 소유한 땅에 도로가 뚫리는 등 부동산 개발 의혹을 받은 데 이어 친인척을 부정하게 채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의당 여영국 대표와 광양시위원회도 광양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불거진 정 시장의 의혹은 권력형 비리다”며 “광양 시민의 상처 난 자존심과 시정 공백을 막기 위해서라도 책임 있는 소명과 빠르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정의당은 “의혹이 불거진 후 정 시장은 객관적 자료에 근거해 시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설명해야 할 의무가 있음에도 ‘나를 믿어달라’는 식으로 짧은 입장문을 낸 것은 선출직 공무원으로 비난받아 마땅하다”며 “이번 사태를 내년 선거를 염두에 둔 편 가르기식 의혹 제기로 보는 안일한 문제의식을 담고 있어 공직자로서 자격이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정현복 전남 광양시장. 연합뉴스

특히 정 시장은 부동산 사회 환원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선 “‘눈가리고 아옹’하는 식으로 시민의 눈과 귀를 막으려는 의도다”며 “부동산 투기로 산 땅은 당연히 몰수되어야 하므로 선심 쓰듯 사회에 환원한다는 말 잔치는 필요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 시장은 자신과 가족이 소유한 땅에 도로가 개설되는 등 이해 충돌 의혹이 제기됐다. 최근에는 친인척을 부정하게 채용했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당은 정 시장을 제명했다. 정 시장도 “당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며 탈당했다.

 

광양=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