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대임지구 투기 의혹’ 경산시청·LH 압수수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6 15:07:44 수정 : 2021-04-06 15:07: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북 안동시 경북경찰청 외부 전경. 경북경찰청 제공

경찰이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경북 경산시청과 LH 대구경북지역본부 대구동부권 보상사업단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북경찰청 부동산투기 전담수사팀은 6일 대임지구 투기 의혹 단서를 잡고 경산시청과 LH 대구경북지역본부 대구동부권 보상사업단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에 따르면 수사 대상에 오른 사람은 모두 7명이다. 경산시 공무원 3명과 민간인 2명, 농협 직원 1명, 공인중개사 1명 등이다.

 

특히 경산시 공무원들은 2017년 11월 택지지구 지정을 위한 주민공람 공고 전 땅을 사들여 차익을 챙긴 혐의 등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어떤 방식으로 역할을 분담해 투기에 가담했는지를 조사한다.

 

경찰 관계자는 “부동산 투기 의혹 해소를 위해 확보한 자료 등을 토대로 엄정하게 수사한다”고 했다.

 

경산=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