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전 보습학원 관련 중고생 등 확진자 26명으로 늘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06 13:40:00 수정 : 2021-04-06 13:31: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뉴시스

대전 동구 보습학원을 매개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6명으로 늘었다.

 

6일 대전시에 따르면 고교생 8명(대전 1399∼1406번)과 이들 학생이 다니는 학교 교사(대전 1407번)가 전날 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습학원 강사(대전 1362번)와 수강생 2명(대전 1326·1335번)이 지난 2∼3일 잇따라 확진되자 방역당국이 수강생과 수강생이 다니는 학교 학생·교직원 등을 검사하면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관련 확진자들은 강사 1명, 중고생 22명, 중고생의 부모 2명, 교사 1명 등 26명에 이른다.

 

학교별로는 명석고 11명, 우송고 4명, 대전여고 5명(교사 1명 포함), 가양중 1명, 한밭여중 1명, 송촌고 1명이다.

 

이들 학교는 이번 주 원격수업으로 전환했으며, 학원에 대해서는 오는 18일까지 휴원 조치가 내려졌다.

 

대전=임정재 기자 jjim6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