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범계 "檢 피의사실공표 묵과 어려워…진상 확인할 것"

입력 : 2021-04-06 12:28:47 수정 : 2021-04-06 13:08: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감찰 가능성 시사…"내일 선거 앞둔 상황서 의심받기 충분"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6일 검찰의 과거사 사건 기획사정 의혹 수사와 관련해 "특정 언론에 특정 사건과 관련해 피의사실공표라 볼 만한 보도가 되고 있다"며 "매우 엄중히 보고 있고 묵과하기 어려운 상황이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무회의를 마치고 정부과천청사로 들어오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는 서울중앙지검이 진행 중인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사건 등 기획사정 의혹 수사와 관련 해 세부 상황이 특정 언론에서 보도되는 데 대한 문제 제기로 풀이된다.

 

박 장관은 "간밤에 이런 보도와 관련해 대검이 보도 경위를 알고 있었는지, 중앙지검이 기관으로서 이런 사정을 알고 있었는지 이 부분에 대해 물어보려고 한다"며 "장관의 지휘감독권에 기초해 진상을 확인해보고 후속 조치를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검찰 수사팀의 피의사실공표 의혹에 대한 감찰 가능성도 시사했다.

 

박 장관은 '감찰도 염두에 두고 있느냐'는 질문에 "절차의 문제다. 수사의 목적을 위해 의도적인 어떤 유출이나 피의사실공표가 있다면 그 수사 결과는 정당성이 훼손될 것이고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우리가 극복해야 할 조직문화고 제도적으로 개선돼야 한다. 그래서 어떤 조치에 예외나 제한을 두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피의사실공표가 재보궐 선거와 연관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며 "저를 포함해 법무부 간부들 모두 내일 치러지는 보궐선거 이야기를 하지 않는데 일선에서 그렇게 한다면 의심받기 충분하다. 바람직하지 않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검찰에서 수사를 직접 진행하는 사람 아니고서는 알 수 없는 내용이 버젓이 보도된다는 것은 우리 검찰을 위해 바람직한 일인가 하고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에 '피의사실공표 - 내용, 형식, 시점 등등'이라는 짧은 글을 게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그는 "내용과 형식은 방금 말씀드렸다. 시점은 정치적 중립성과 관련돼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