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거티브 선거 지적에... 홍익표 “吳 내곡동 문제는 안철수 대표가 먼저 제기한 것”

입력 : 2021-04-06 11:52:03 수정 : 2021-04-06 13:48: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부인 논란 피하려 부친과 사전투표한 듯” / “尹, 잊히지 않기 위한 하나의 정치적 행보”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부친과 함께 재보궐선거 사전투표를 한 것에 관해 “부인과 관련된 여러 사법적 논란이 있다 보니 논란을 피하기 위해 부인 대신 고령의 아버님을 모시고 간 것 같다”고 추측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통상 혼자 (투표) 하거나 부부가 같이하는데 고령의 아버님을 모시고 한 게 좀 특이하게 보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으로서는 잊히지 않기 위한 하나의 정치적 행보”라며 “지금의 지지율을 유지하기 위해서라도 (정치적 행보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물러나는 과정이나 최근 행보들, 언론과 접촉하는 것을 보면 어느 정도 그것을 컨설팅해주는 전문가가 있지 않은가 싶다”며 “부인과 가는 것보다 고령 아버님을 모시고 가는 게 좋지 않겠느냐는 컨설팅이 있었던 것 같다. 또 그런 행보를 해야 윤석열이라는 존재를 계속 국민들에게 각인시킬 수 있다는 것도 같이 고려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여당이 네거티브 공세만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박영선 후보가 네거티브만 한 게 아니라 21분 도시, 수직정원 등 구체적이고 정교한 정책 제안을 했다”며 “네거티브와 검증의 문제는 사실 묘한 경계선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보에 대한 자질 검증 차원에서 (네거티브가) 이뤄지는 것”이라며 “오세훈 후보 내곡동 문제는 우리보다도 먼저 안철수 대표가 제기했다. 우리가 선제적으로 거론한 게 아니라 이미 자기네 내부경선에서 있었다”고 반박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