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吳, 열세지역 강북권 총력전…"與 정신 차리게 해주자"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1-04-06 12:09:25 수정 : 2021-04-06 14:0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촌서 젊은층에 투표 독려도…이틀간 스마일 모양 동선 이동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열세 지역으로 꼽히는 서울 북부 지역을 돌며 지지를 호소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전 광진구 자양사거리 출근길 인사를 시작으로 중랑·노원·강북·성북·종로·은평·서대문·중구까지 총 9개 지역을 훑는 강행군에 나섰다.

오 후보는 마지막까지 문재인 정권 4년의 실정을 부각하는 '정권 심판론'을 앞세워 유권자 마음 잡기에 주력했다.

자양사거리 유세에서 "이번 선거가 치러지는 이유를 아직도 깨닫지 못하는 더불어민주당이 정신을 차리게 해줘야 한다"며 "내일은 대한민국과 서울 시민이 승리하는 날"이라고 말했다.

특히 진보 진영 지지층의 주를 이루던 2030 세대의 정권심판 여론이 강해졌다고 보고, 이들을 투표장으로 오게 하는 데 공을 들였다.

오 후보는 "작년 이맘때와는 확연히 달라진 게 2030이라고 하는데 젊은 층의 지지가 확연히 피부로 느껴진다"면서 "공정과 상생의 가치에 목말라하고 분노한 젊은 층에 꼭 투표장으로 가자고 설득하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당백을 하기 위해 오늘 하루 젖 먹던 힘까지 짜내 뛰어달라"고 당부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후 신촌역 일원에서 마지막 거리 유세를 통해 막판까지 투표를 독려할 계획이다. 이후에는 동대문의 남평화상가로 이동해 선거운동을 마무리한다.

오 후보 측은 "시민이 잠들 무렵부터 일과가 시작되는 현장을 찾아 시민들을 뵙고 싶었다"면서 "다시 일할 기회를 주신다면 구석구석 민생을 살뜰히 돌보고, 어렵고 힘든 분들의 말씀부터 귀담아 새기는 시장이 될 것"이라고 했다.

전날 서울 남부권을 횡단하는 유세를 폈던 오 후보는 이날까지 이틀간 '스마일' 모양의 유세 동선을 이어갔다.

오 후보 측은 "지난 10년간 침체한 서울의 모습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등으로 울적한 나날을 보내는 서울시민이 웃으실 수 있게 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