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값나가는 모텔 객실 PC 그래픽카드만 훔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6 11:37:30 수정 : 2021-04-06 11:37: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모텔 객실에서 품귀 현상으로 가격이 천정부지로 오른 PC의 그래픽카드만을 훔친 20대가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은 모텔 객실에 비치된 PC에서 그래픽 카드를 잇달아 훔친 혐의(절도)로 2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9일 광주 북구의 한 모텔에서 객실 PC에 설치된 그래픽카드를 훔치는 등 4차례에 걸쳐 600여만원 상당의 그래픽카드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집을 나와 모텔을 전전하며 생활하던 A씨는 훔친 그래픽 카드를 되팔아 생활비를 마련하려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그래픽카드는 암호화폐 채굴에 쓰이면서 품귀 현상이 발생, 최근 중고 거래 시세가 과거와 비교해 2배가량 치솟은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