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장례식 가는 도중 SNS에 셀카 올린 서현진 "경솔하게 행동한 점 죄송하다" 사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6 11:37:33 수정 : 2021-04-06 13:07: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서현진(사진)이 논란이 된 SNS 게시물에 대해 사과했다.

 

서현진은 6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어제 제 피드가 기사화되어 아침부터 많은 분께 불편함을 드렸다. 경솔하게 행동했던 점 죄송하고 부끄럽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앞으로 말과 행동에 더 신중을 기하고 남의 아픔을 함께 깊이 공감하는 성숙한 사람으로 거듭나겠다. 다시 한 번 저로 인해 불편하셨던 분들과 유족 모두에게 사과의 말씀 전한다”며 “늘 제게 고마우신 분, 레미지오 신부님의 부친께서 영면하시기를 빈다”고 말했다. 

 

앞서 서현진은 지난 5일 SNS에 셀프 카메라 사진과 함께 “날이 눈물 나게 좋네요”라며 “하지만 즐겁지 않은 곳에 다녀올게요. 저 장례식장 갑니다. 그런데 머리가 너무 맘에 들어서 아직 출발도 안 하고 셀카”라는 글을 게재한 바 있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그가 장례식장을 ‘즐겁지 않은 곳’이라고 표현한 것, 셀프 카메라 사진을 공유한 것 등에 대해 조심성이 없다고 지적했고 결국 서현진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사진=서현진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