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종인, 모레 국민의힘 떠난다…'주호영 대행' 체제로

입력 : 2021-04-06 10:56:40 수정 : 2021-04-06 10:56: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종인 퇴임 직후 의원총회 소집…전대 등 새 지도체제 논의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입구역에서 4.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 나선 오세훈 후보의 지원 유세를 펼치고 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4·7재보선 다음날인 8일 퇴임한다. 지난해 6월 취임한 지 10개월 만이다.

김 위원장은 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모레(8일) 오전 비대위 회의를 마치고 당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그는 회의 후 기자회견을 열어 재보선 결과와 관련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선거는 우리가 무난히 이길 것으로 본다"며 "저쪽이 아무리 네거티브를 써도 결과를 인위적으로 바꿀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퇴임 후 가족여행 등 휴식을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퇴임과 동시에 국민의힘은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준비체제로 돌입한다. 8일 회의에서 전대 준비위원회 구성을 의결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5월 중 새 지도부가 들어설 수 있다. 이때까지 주호영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 권한을 대행한다.

다만 현재처럼 당 대표가 사실상 전권을 갖는 '단일 지도체제'를 유지할지,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협의하는 '집단 지도체제'로 바꿀지 등을 놓고 당내 의견이 갈리는 상황이다.

국민의힘은 8일 의원총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국민의당과의 '통합 전대' 방식으로 치를지도 결정해야 한다.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선거 이후 국민의힘과 합당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잠재적 당권주자로 분류되는 주 원내대표의 임기 만료가 5월 말인 점도 전대 개최에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