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동거남 바람 의심한 대만 여성 성기 절단 후 변기에 유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6 10:51:36 수정 : 2021-04-06 11:21: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만에서 동거하던 남성의 성기를 절단한 뒤 변기에 버린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지난 5일(이하 현지시각) 대만 장화현 자택에서 잠을 자고 있던 황모(52)씨의 성기를 가위로 절단한 뒤 변기에 버린 펑모(40)씨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잠자던 중 극심한 통증으로 깬 황씨는 하체에서 엄청나게 많은 피가 흐르고 있음을 알아챘다.

 

황씨는 “국수를 먹고 잠이 들었는데 심한 통증에 정신을 차려보니 하체가 피범벅이었다”고 설명했다.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원은 황씨가 혼자 걸을 수는 있었지만 출혈이 매우 심했다고 부연했다. 

 

범행 후 펑씨는 경찰을 찾아 자신의 행동을 자백했다.

 

그는 “부엌 가위로 황씨의 성기를 절단한 뒤 접합 수술을 할 수 없도록 변기에 흘려보냈다”라고 진술했다.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마친 황씨는 아직도 치료를 이어가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황씨의 성기는 1.5㎝ 정도 절단됐다.

 

의료진은 “황씨는 더는 성관계를 갖는 것이 불가능하다”라면서 “인공 성기를 이식하는 수술이 필요해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에 관해 한 이웃은 “도교 사당을 운영하는 황씨가 다른 여성과 친하게 지내곤 했는데 펑씨가 그걸 질투한 것 같다”고 전했다.

 

앞서 베트남 출신의 펑씨는 과거 대만 남성과 결혼하며 국적을 취득, 황씨는 슬하 세 명의 자녀를 둔 이혼남이다.

 

현재 펑씨는 황씨를 불륜 혐의로 고소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사진=데일리 메일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