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생태탕 중요한가” 질문에… 윤건영 “워터게이트를 네거티브라곤 안 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선거

입력 : 2021-04-06 10:22:04 수정 : 2021-04-06 10:22: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970년 상속받은 땅, 35년 지나 새삼스레 측량”
초원복집·총풍사건·디도스 거론…“국민의힘이 한 것”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캠프집행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은 윤건영 의원이 6일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의 내곡동 처가 땅 측량 의혹 제기와 관련해 “미국의 닉슨 대통령 워터게이트 사건을 네거티브라고 하지 않는다”라고 했다. 그는 “MB의 다스나 BBK에 대해서, 또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에 대해서도 네거티브라고 하지 않는다”고도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그만큼 내곡동, 더 범위를 좁히면 생태탕이 이렇게 중요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의원은 “사실이 아니면 있는 그대로를 밝히면 되는데 자꾸 거짓말을 하니까 일이 더 커지고 꼬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직에 나서는 분이라면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 소상하게 설명할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오 후보 측이 내곡동 땅 개발 전 측량 여부를 두고 거짓말을 해야 할 이유가 무엇인지를 묻는 말에는 “모두가 합리적 의심을 많이 가지고 계시다”고 했다. 윤 의원은 “이걸 자꾸 숨기려고 하시다 보니까 있는 그대로 밝혀서 내가 측량하는 데 갔다, 또는 정보를 사전에 미리 알았다, 라든지 있는 그대로 밝히면 되는데 첫 단추를 잘못 꿰니까 계속 그다음 단추가 제대로 꿰지지 않는 형국인 것 같다”고 했다.

 

윤 의원은 오 후보가 내곡동 땅 개발 정보를 미리 알고 직접 측량에 나섰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그는 “오세훈 후보와 처가 분들이 그 땅을 상속받은 게 1970년이다”라며 “그런데 갑자기 35년이 지나서 새삼스럽게 측량을 하게 된다”고 했다. 이어 “측량한 9일 후에 SH공사가 설계 용역을 한다. 이게 우연인지 묻고 싶은 것”이라고 했다. 또 “그린벨트 개발 관련한 정보를 정말 아무것도 모르고 측량했을까”라며 “측량 현장에 오세훈 후보가 갔다는 증언이 한두 분이 아니라 대여섯 분이 나오고 있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5일 서울 강서구 등촌역에서 유세차량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윤 의원은 “부패방지법상 내부기밀정보 이용 금지 규정도 있다”며 “이해충돌에 대한 의혹도 있다. 이런 부분은 철저하게 살펴볼 문제라고 생각이 든다”고 했다.

 

윤 의원은 “어제(5일) 토론회에서 파이시티 인허가 비리에 대해서도 또 다른 거짓이 나왔다”며 “오세훈 후보는 자신의 재직 시절의 일이 아니라고 했는데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도 했다. 그는 “현재 캠프에서 핵심적으로 일하고 계시는 분이 오세훈 시장 시절에 뇌물을 받았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시 공무원으로 있으면서 부끄러움이 없고 사실이라면 피하지 마시고 의혹에 대해서 직접 밝히면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측에서 민주당을 향해 ‘원칙 있는 패배가 원칙 없는 승리보다 낫다’는 ‘노무현 정신’을 강조한 것을 두고 윤 의원은 “솔직한 심정으로 대꾸하기조차 싫다”며 “노무현 대통령 재임 기간에도 그렇고 퇴임 후에도 그렇고 욕보이고 조롱하던 정당이 국민의힘이었다”고 했다. 그는 “그런 정당에서 노무현 대통령 이름을 거론하는 것 자체가 기가 막힌다”고 했다. 그는 과거 초원복집 사건과 총풍사건, 선관위 디도스 공격사건 등을 거론하며 “이 모든 게 누가 한 건가. 다 국민의힘이 한 것”이라고도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