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니 “학점은행제로 심리학 공부…연예계 후배들에 도움 되고 싶어”(물어보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6 10:03:13 수정 : 2021-04-06 10:16: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에서 배우로 활동영역을 넓힌 하니(사진)가 심리학을 공부하고 있다고 언급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하니가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이날 하니는 “부족한 게 많다. 잘 못하는 것도 많고 실수도 많다. 그게 부끄럽지 않고 아무렇지도 않았는데 30세가 되고 나니 철이 들어야 하나 고민이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손도 어눌하고 기본적으로 요리를 못한다. 평상시에 불편함을 못 느끼는데 최근 요리 프로그램을 하면서 민폐라고 느꼈다”며 “에이핑크 은지랑 같이 촬영하는데 제가 손이 많이 가는 스타일이라 은지가 엄청 많이 챙겨준다. 그럴 때 미안하다”고 밝혔다.

 

이에 서장훈은 “잘하고 싶은 욕심이 많은 것 같다. 또 본인이 어린 나이부터 겪은 고생에 유명세가 더해지면서 더 생각이 많아지는 것 같다”며 “예전에 하니가 나온 방송을 보는데 울 타이밍이 아닌데 갑자기 우는 걸 봤다. 과하게 생각하는 것이 아닌가 싶었다”며 걱정했다.

 

현재 하니는 심리학을 공부 중이라고. 하니는 “학점은행제로 심리학을 공부하고 있다”며 “내가 몸담은 이 세계에서 그걸로 뭘 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자 서장훈은 “너무 좋은 생각이지만 네가 우울하고 슬퍼 보이고 생각이 많아 보이는데, 그 사람에게 가서 하는 상담이 효과가 있을까”라고 물었고 “본인이 더 밝고 행복한 사람이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에 하니는 “충분히 행복하다”는 마음을 내비치며 미소를 지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