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주호영 "생태탕집 아들이 의인? 의인 윤지오는 어디갔나"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1-04-06 09:22:56 수정 : 2021-04-06 09:22: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5일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 조해주 상임위원에게 항의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4.7 재·보궐선거 관리를 담당하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내로남불' 등의 표현을 특정 정당을 연상시킨다는 이유로 투표 독려 현수막에 사용할 수 없게 한 것은 중립성과 독립성을 훼손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 2021.4.5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6일 이른바 '생태탕집 아들'을 민주당에서 '의인'이라고 표현한 데 대해 "윤지오라는 사람에게도 (민주당이) 의인이라고 붙였는데, 그 의인 어디 갔나"라고 되물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에서 "민주당은 의인을 너무 쉽게 써서 의인들을 욕보이고 있다. 윤지오라는 분 기억하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의 내곡동 처가땅 측량 현장 방문을 기억한다고 주장하는 생태탕집 아들을 민주당이 의인으로 치켜세우자, '고(故) 장자연씨 사건' 증언자로 나섰다가 후원금 사기 의혹 등에 휩싸인 뒤 출국한 배우 윤지오를 소환한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오 후보의 측량 현장 방문 의혹을 제기한 당사자들에 대해선 선거 이후 사법적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 후보가 거짓말을 했다면 책임을 져야 하고, (생태탕집 아들 등) 증인들이나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잘못한 것이 있다면 책임져야 한다"며 "선거 때마다 근거 없는 네거티브를 제기하고 그냥 넘어가는 풍토를 방치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투표 독려 현수막의 문구 등을 놓고 선관위가 편파적·자의적 판단을 계속 내놓는다면서 "선관위 전체회의가 아니라 사무처 직원이 결정해서 내보내는 건데, 사무처 직원들을 총괄하는 사람이 문재인 캠프에 특보로 이름을 올렸던 조해주 상임위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선관위가 '위선', '무능', '내로남불'은 문구에 쓰면 안 된다면서 박 후보 캠프의 구호와 비슷한 '합시다 사전투표'는 허용했다면서 "선관위가 수십 년 쌓아온 공정·중립의 신뢰를 다 깨뜨려버렸다"고 비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