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구미 3세 여아' 친모, 시신 숨기기 위해 옷·신발 산 정황 드러나

입력 : 2021-04-06 06:52:05 수정 : 2021-04-06 07:52: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석씨, 2월 9일 시신 발견한 뒤 매장하려고 옷과 신발을 사 이불과 종이박스 들고 갔다가 두려움 등의 이유로 이불만 덮어주고 되돌아 나온 것으로 검찰 조사

숨진 구미 3세 여아의 친모가 시신을 숨기기 위해 옷과 신발을 산 정황이 드러났다.

 

대구지검 김천지청은 5일 공소사실에 친모 석모(48)씨에 대해 미성년자 약취와 사체은닉 미수 혐의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당초 경찰은 미성년자 약취와 사체유기 미수 혐의로 석씨를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혐의 일부가 사체유기에서 사체은닉으로 바뀐 데 대해 검찰은 석씨가 3세 여아 시신을 매장하려고 옷과 신발을 산 정황을 꼽았다.

 

검찰에 따르면 석씨는 지난 2월 9일 시신을 발견하고는 매장하려고 옷과 신발을 사 이불과 종이박스를 들고 갔다가 두려움 등의 이유로 이불만 덮어주고 되돌아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 관계자는 "(사건의) 사실관계는 동일하고 법리 적용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사체은닉으로) 바뀌었다"며 "(혐의 내용 자체가) 달라졌다고 볼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또 석씨가 다니던 병원 진료기록에서 출산을 추정할 수 있는 정황 증거 다수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의약품과 유아용품 구매명세, 휴대전화 포렌식 자료 등이 증거로 제출됐다.

 

아이 바꿔치기가 일어난 산부인과에서 석씨가 둘째 딸인 김모(22) 씨의 친자를 약취한 정황도 확보했다.

 

검찰은 향후 경찰과 협조하에 김씨의 사라진 친자 생존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구미 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