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임재현 관세청장, 인천항 수출입통관 현장점검

입력 : 2021-04-06 03:00:00 수정 : 2021-04-05 23:43: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항 컨테이너 부두 및 해상특송장 방문
지난 4일 인천본부세관 해상특송장을 방문한 임재현 관세청장(오른쪽)이 적발물품을 살펴보고 있다. 관세청 제공

임재현 관세청장은 5일, 인천세관(항만)을 방문해 우범화물을 감시하는 감시종합상황실과 컨테이너화물 및 해상 특송물품 통관 현장을 둘러보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지난 달 27일 취임한 임 청장은 지난주 인천공항을 찾은데 이어, 이 날 중국 수출입 화물의 주요 관문인 인천항을 방문했다.

 

이날 임 청장은 순찰차, 감시정, 드론을 활용한 육·해·공 통합기동감시 현황을 살펴봤으며, 우범 수입화물의 검사 과정도 직접 확인했다.

지난 4일 인천본부세관 해상특송장을 방문한 임재현 관세청장(왼쪽)이 해상통관물품을 점검하고 있다

또한, 해상특송장을 방문해 중국발 해외직구 물품의 통관 실태를 점검하고 급증하는 해상특송 물량에 대처하기 위해 건설 중인 인천세관 통합검사장(해상특송 물류센터 포함, 2023년 완공 예정)의 진행상황도 확인했다.

 

한편, ’16.1월에 인천공항세관과 인천세관이 통합된 이후, 인천세관 전체 수출 및 수입 통관 건수는 각각 통합 이전의 약 2.7배, 약 2.6배로 증가(특송 전자상거래 미포함)함에 따라, 조직의 확대·개편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4일 인천본부세관 해상특송장을 방문한 임재현 관세청장이 먀약탐지견의 탐지활동을 점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임 청장은 직접 현장을 둘러보며, 전자상거래 확대 등의 행정수요 증가 및 공항·항만의 물류 특성을 고려한 효율적인 조직운영 방안의 마련이 필요함을 지적했다.

 

임 청장은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을 격려하면서 “어려움이 클수록 현장에 답이 있고, 불확실성이 높을수록 현장과 소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업무부서 간, 본청-세관 간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성과를 만들어 나갈 것을 당부했다.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