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국제공항공사, 올해 신규채용 규모 40명에서 65명으로 확대

입력 : 2021-04-06 03:00:00 수정 : 2021-04-05 18:15: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공항 전경.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올해 65명의 신입사원을 채용한다고 5일 밝혔다. 이는 기존 계획 40명에서 65명으로 채용규모가 늘어난 것이다. 

 

공항공사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 일반직 정원은 1480명으로 결원은 총 65명에 달했다. 따라서 공항공사는 이번 채용을 통해 정원 결원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또 신규채용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나 코로나19로 인한 재정상황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공항공사는 제2여객터미널 오픈(2018년)과 3∼4단계 건설(2014∼2019년) 시기를 제외하고 지속적으로 50~60명대 규모로 신입사원을 채용했다. 

 

공사 관계자는 “정부부처와 매년 정원협의를 통해 증원 규모를 승인받고 이를 반영해 채용규모를 확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