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심상정 도와달라” 박영선에… 정의당 “염치가 있어야지, 입에 올리지도 마라”

입력 : 2021-04-06 01:10:33 수정 : 2021-04-06 01:11: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영국 정의당 대표 “국민의힘과 기득권 정치 동맹 공고히 했던 민주당, 그 어떤 반성도 사과도 없이 지금에야 도와달라니 이게 무슨 염치없는”

 

정의당 여영국 대표가 지난 5일 박영선(사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게 “염치가 있어야지”라고 호되게 꾸짖었다. 앞서 박 후보가 심상전 전 정의당 대표에게 “도와달라”라고 지원을 요청하자 이렇게 반응한 것이다.

 

여 대표는 이날 국회 대표단회의에서 “어제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께서 인터넷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심상정 의원 같은 분이 도와주면 좋겠다’고 하셨다”면서 “박 후보는 정의당을 입에 올릴 자격도 없다. 염치를 알라”라고 했다.

 

전날 박 후보는 인터넷 언론 기자간담회에서 “제 마음 같아서는 심 의원 같은 분들이 도와주셨으면 좋겠다 생각해 전화를 한번 드리긴 했다”면서 “‘좀 도와주면 어떻겠나’라고 얘기했는데, ‘나중에 전화를 다시 한번 하겠다’라고만 (대답을) 들었다”고 전했다.

 

여 대표는 “박 후보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국회 논의과정에서 기업 입장을 대변해 법의 실효성을 무력화시킨 당사자”라며 “김미숙, 이용관 두 분과 함께 노동자들의 죽음의 행렬을 멈추기 위해 단식까지 불사했던 정의당을 입에 올릴 자격조차 없다”고 맹공했다.

 

여 대표는 또 “게다가 박 후보가 몸담고 있는 민주당은 1년 전 총선 당시에는 기만적인 위성 정당을 통해 시민들의 정치개혁 열망을 가로막았다”며 “정치개혁을 이루고자 했던 정의당에게는 가히 정치테러였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여영국 대표. 연합뉴스

 

이어 “국민의힘과 기득권 정치 동맹을 공고히 했던 민주당이 그 어떤 반성도 사과도 없이 지금에서야 도와달라니 이게 무슨 염치없는 것인가”라며 “무엇보다 정의당에 도움을 청하기 전에 촛불정부라 자칭하면서도 개혁은커녕 기득권 이익동맹에만 치중한 나머지 신뢰를 잃어버린 시민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도움을 청하는 것이 마땅한 도리”라고 지적했다.

 

한편,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역시 “보궐선거에서는 민주당과 국민의힘을 제외한 나머지 후보들에 주목해주시면 좋겠다”라며 선을 그었다.

 

그는 “4·7 보궐선거는 거대양당의 거대 실망과 거대 절망이 경쟁하는 형국”이라며 “우리 사회 미래에 하등 도움될 것 없는 쟁점들만 난무한 선거가 된 판국에 정의당에게 도와 달라는 손짓을 하는 건 도를 넘는 행위”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안을 만들 수 있는 힘은 오직 시민 여러분에게 있다”며 “다가오는 7일, 차악에 투표하는 대신 투표용지 속 가장 최선에 투표해달라”고 덧붙였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