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朴 “내곡동 거짓말에 시민 분노”… 吳 “朴후보가 거짓말의 본체”

, 선거

입력 : 2021-04-05 18:48:40 수정 : 2021-04-05 18:48: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마지막 TV토론서도 비방전만
朴 “측량간 처남 왜 조용하나”
吳 “대질신문 한번이면 해결”
朴, BBK 관련 “MB·吳 한세트”
吳 “與 , 후보 안낸다더니… 거짓말”
野 “내곡동 의혹 김대업 생각나”
與 “생태탕집 가족은 의인” 규정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는 5일 마지막 TV토론에서 오 후보의 ‘내곡동 처가땅 셀프보상’ 의혹 등을 놓고 격돌했다. 정책 검증보다는 날 선 비방과 감정싸움이 오갔다.

박 후보는 이날 한국방송기자클럽이 주관한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오 후보는 2002년 이명박 전 서울시장 대변인을 했고 2005년 6월 오 후보 처남이 서울시에 측량 신청을 한 뒤 3일 뒤에 측량이 진행됐다. 이후 9일 뒤에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내곡동 개발계획 용역실시를 했는데 오 후보가 과연 모르는 일이었느냐”며 “당시 측량을 주관했던 서울시 김효수 국장은 2010년 주택국장 2급 승진을 하고 그로부터 6개월 후 1급 본부장으로 승진했는데 이런 경우는 거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 후보가 내곡동 땅 개발계획을 사전에 알았다는 의심이 충분히 가능한데도 거짓말을 하고 있어 시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 후보가 이에 “측량 최초 신청일은 제가 시장에 취임하기 전”이라고 반박하자 박 후보는 곧장 “이명박 시절이라 (두 사람이) 내통을 했던 것”이라고 말을 잘랐다. “본인 이야기만 하고 설명기회를 안 주면 어떻게 하느냐”고 오 후보가 따지자 박 후보는 “처남분은 왜 조용하냐. 측량 현장에 갔다면 나와서 기자회견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재차 몰아붙였다. 오 후보는 이에 “수사기관에서 대질신문 한 번이면 완전히 해결된다”고 반박했다.

이날 토론에선 박 후보의 공세가 더 거셌다. 박 후보는 이 전 대통령의 BBK 사건과 관련해 오 후보의 설명과 사과를 요구했다. 오 후보가 “BBK가 어떻게 흘러갔는지 제가 왜 설명을 드려야 하느냐”고 따지자 “이명박과 (오 후보는) 한세트이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이번 주제는 민생인데 BBK가 민생과 무슨 관계가 있느냐”는 반박이 이어졌고 박 후보는 “관계가 있다. 거짓말은 서울을 가장 혼란스럽게 만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 참석,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오 후보도 “저는 거꾸로 박 후보가 거짓말의 본체라고 생각한다. 민주당은 서울시장 후보를 안 내기로 해놓고 (후보를 내면서) 거짓말을 했다”고 공격하자, 박 후보는 “제 존재 자체가 거짓말이다? 아주 몹쓸 이야기를 하신다”고 말했다.

양측은 당 지도부의 공중전에서도 내곡동 문제를 놓고 치열하게 대립했다. 국민의힘은 오 후보의 ‘내곡동 처가 땅 셀프보상’ 의혹에 반박하면서도 이를 민주당의 네거티브이자 선거공작으로 규정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내곡동 생태탕 이야기 등은 선거 끝나면 전부 사법적으로 걸러질 텐데 (생태탕집 주인은) 민주당 박 후보를 돕다가 처벌받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 참석,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선대위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그건(생태탕집 주인 폭로) 이미 다 기획된 것이기 때문에 별로 신경 쓸 필요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네거티브 전략만 쓰는데 대한민국 유권자가 그런데 속을 정도로 바보가 아니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은 내곡동 생태탕집 가족을 ‘의인’, ‘민주주의 수호자’로 규정했다. 황방열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생태탕집 가족 같은 분들이 한국 민주주의를 지켜왔다”며 “국민의힘은 군사정권의 후예정당이고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사찰한 정권을 만든 당 아니냐. 생태탕집 가족들은 숨죽이고 있다가 오 후보의 거짓말을 도저히 참을 수 없어 두려움을 이기고 목소리를 낸 것”이라고 두둔했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